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GA챔피언십] 매킬로이 "메이저 4승 찜~"(1보)

최종수정 2014.08.10 08:55 기사입력 2014.08.10 08:55

댓글쓰기

3라운드서 4언더파 '1타 차 선두', 비스베르거 2위서 추격전, 파울러 3위

로리 매킬로이가 PGA챔피언십 셋째날 1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루이스빌(美 켄터키주)=Getty images/멀티비츠

로리 매킬로이가 PGA챔피언십 셋째날 1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루이스빌(美 켄터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속보[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일단 '9부 능선'을 넘었다.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3개 대회 연속 우승과 메이저 4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사냥' 이야기다. 10일(한국시간) 미국 켄터키주 루이스빌 발할라골프장(파71ㆍ7458야드)에서 끝난 올 시즌 마지막 메이저 96번째 PGA챔피언십(총상금 1000만 달러) 3라운드다.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타를 더 줄였고, 1타 차 선두(13언더파 200타)를 지켰다.

이날도 최대 337야드에 육박하는 장거리포의 포문을 열었고, 페어웨이안착률 71.4%로 정확도까지 높았다. 아이언 샷의 그린적중률이 64.7%로 상대적으로 떨어졌지만 평균 1.5개의 '짠물퍼팅'으로 스코어를 차근차근 줄여나갔다. 특히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맞바꾸다가 막판 15, 16번홀의 연속버디와 18번홀(파5) 버디로 기어코 1타 차 선두로 올라서는 뒷심이 돋보였다.

3라운드까지 보여준 장타와 퍼팅 능력이라면 충분히 대업을 달성할 수 있는 경기력이다. 매킬로이 역시 "샷이 잘 떨어지고 있다"며 이 대회 우승컵 워너메이커 트로피와의 만남을 고대하고 있다. 베른트 비스베르거(오스트리아)가 6언더파를 몰아치며 2위(12언더파 201타)로 올라서 최종일 챔피언 조에서 동반플레이를 펼친다. 리키 파울러(미국)가 3위(11언더파 202타), 필 미켈슨(미국)이 4위(10언더파 203타)에서 우승 경쟁에 가세한 상황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