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도군,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국비 확보 ‘착착’

최종수정 2014.08.07 14:46 기사입력 2014.08.07 14: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상래]

진도군이 농산어촌개발사업 추진과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한 행보를 다양하게 추진하고 있다.
농산어촌개발사업은 농어업인의 경쟁력 강화와 지역주민들의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사업으로 진도군은 정부의 정책에 맞춰 공모사업 준비와 현안사업 선정을 위해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2013년 ‘진도군 농업·농촌·식품산업 종합발전 5개년 계획’을 수립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지난해에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지산면 소재지(70억원), 오일시 권역 종합정비사업(48억원) 등의 공모에 선정됐다.

또 올해는 군내면 소재지(70억원), 초사권역(40억원), 보전권역(40억원), 도목지구 경관 개선사업(20억원), 광석권역 주민역량 강화 교육비 지원(5000만원) 등에 선정돼 사업을 착착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진도읍 주거환경 개선사업(60억원), 광석권역(40억원), 신기 전원마을(24억원), 남동 전원마을 경관 개선사업(10억원), 해창문화마을(5억원) 등에 쓰일 국비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특히 죽림권역(50억원), 동녘마루권역(49억원), 돈지권역(53억원), 임회면 소재지(70억원), 조도면 소재지(70억원), 금골권역(40억원), 남동 전원마을(85억원), 안농리모델링사업(31억원) 등이 선정되면 21개 권역에 총 925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동진 군수는 “어려운 재정 여건을 극복하고 지역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군비 부담이 적은 국비 사업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를 통해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를 활성화 해 실질적인 주민소득으로 이어지도록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군의 일반 농산어촌개발사업 규모는 전국 시·군 중 역대 최대 규모이다.


노상래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