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장흥 물축제,“지상 최대의 물싸움” 무더위 날려

최종수정 2014.08.06 10:49 기사입력 2014.08.06 10: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한여름 더위를 날릴 ‘2014 정남진 장흥 물축제’가 태풍 나크리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전남 장흥 탐진강 수변공원과 편백 숲 우드랜드 일원에서 7일까지 펼쳐진다. 

지상최대의 물싸음은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악당 역할을 맡은 진행요원과 정의의 투사로 변신한 관광객이 한판 대결을 벌이는 ‘지상 최대의 물싸움’ 모든 참가자들이 동심으로 돌아가 물총과 물 풍선, 바가지 등으로 무장하고 소방차와 크레인까지 동원해 축제장 일대를 지상 최대의 물놀이장으로 만들었다. 난데없는 물대포와 깜짝 물폭탄도 가세해 수중전의 스릴과 재미를 더한다.

지상최대의 물싸움은 마지막날  7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장흥교 하부 에서 열릴 계획이다.

한여름 더위를 날릴 ‘2014 정남진 장흥 물축제’가 태풍 나크리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전남 장흥 탐진강 수변공원과 편백 숲 우드랜드 일원에서 7일까지 펼쳐진다. 지상최대의 물싸음은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악당 역할을 맡은 진행요원과 정의의 투사로 변신한 관광객이 한판 대결을 벌이는 ‘지상 최대의 물싸움’ 모든 참가자들이 동심으로 돌아가 물총과 물 풍선, 바가지 등으로 무장하고 소방차와 크레인까지 동원해 축제장 일대를 지상 최대의 물놀이장으로 만들었다. 난데없는 물대포와 깜짝 물폭탄도 가세해 수중전의 스릴과 재미를 더한다. 지상최대의 물싸움은 마지막날 7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장흥교 하부 에서 열릴 계획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