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훈 "새정치연합, 정의당과 통합해야"

최종수정 2014.08.05 09:40 기사입력 2014.08.05 09: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설훈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5일 "앞으로 새정치민주연합이 새로운 모습으로 나오려면 정의당과 통합하는 과정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프로그램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정의당 의원들은 새정치연합과 생각과 행동을 같이 하고 있다"며 "지금 상황에서 우리와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 뭉쳐야지, 분열하는 것은 답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합진보당에 대해서는 "분명히 선을 그어서 다르다"고 못 박았다.

설 의원은 이어 "안철수 대표(구 새정치연합)와 민주당이 통합할 때 이미 매듭지었어야 할 부분이었는데 안 됐다"며 "결국 보궐선거에서 이런 폐해로 인한 결과가 나타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7·30 재보궐 선거 참패의 원인으로는 "김한길·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폭넓게 의견을 받아들여서 했으면 좋았을 텐데, 공천 실패에서 온 반발이 있었다"고 설명한 데 이어 "세월호 참사 이후로 경제 사정이 극도로 침체된 상황에서 야당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던 것이 패인"이라고 꼽았다.

김·안 전 공동대표의 퇴진에 대해서는 "만약 두 분이 사퇴하지 않고 버텼다면 당이 굉장한 내홍에 휩싸였을 것"이라며 "당 내 분란을 잠재우고 하나가 될 계기를 확실히 만들어준 두 분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안 전 대표가 새정치연합에 미친 공로는 지대하다"며 "앞으로도 우리 당의 정치 활력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