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시 불공정 우려 주문 포착시 실시간 경고메시지

최종수정 2014.08.04 10:20 기사입력 2014.08.04 10: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주식시장에서 불공정거래 소지가 있는 주문이 포착되면 즉각 투자자에게 경고메시지가 날아간다. 예방조치 발동 이전에 불공정거래 가능성의 위험을 알리기 위해서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아 개정한 시장감시규정 시행세칙을 이날부터 시행한다.

개정 세칙에 따르면 거래소는 이른바 ‘장중 건전주문 안내제도’를 도입한다. 이 제도는 허수성 호가, 통정·가장매매 등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있는 주문이 감시망에 걸려들 경우 거래소가 즉각 증권사를 통해 해당 계좌의 투자자에게 경고메시지를 보내는 것을 말한다.

장 마감 후 주로 이뤄지던 현행 예방조치와 달리 장중 수시로 대응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사전 계도 성격이 강하다.

장중 건전주문 안내 메시지는 증권사를 거쳐 해당 투자자가 주문한 홈트레이딩시스템(HTS) 화면에 팝업창 형태로 띄우거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이용한 스마트폰에 문자메시지(SMS)로 전달된다.
이 메시지에는 해당 주문이 불건전한 거래로 오해받을 수 있으니 주의하라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장중 건전주문 안내에도 불공정거래 우려가 있는 주문이 계속되면 예방조치로 이어진다. 현행 예방조치는 유선경고, 서면경고, 수탁거부예고, 수탁거부 등 4단계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