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공기관 연구원이 '뇌물 받으려고…"

최종수정 2014.08.04 08:32 기사입력 2014.08.04 08:32

댓글쓰기

공공기관 연구원이 '뇌물 받으려고…"

공공기관 연구원이 '뇌물 받으려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정부 지원금을 나눠먹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연구원들과 IT 업체들이 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IT 업체에 정부출연금 지원사업 하청을 주는 대가로 총 15억4000만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로 진흥원 연구원 A(38)씨와 B(40)씨, 인천정보산업진흥원 부장 C(39)씨를 구속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또 검찰은 정부 지원 사업을 따낸 후 사전에 약속한 대로 지원금 일부를 연구원들에게 건넨 혐의(뇌물공여 등)로 모 IT 업체의 본부장 D(42)씨 등 업계 관계자 6명을 구속기소했다.

연구원 A씨는 인터넷 서비스 구축 사업을 진행할 업체를 선정하는 진흥원 책임연구원이었다. 검찰은 A씨가 2012년부터 5건의 사업을 IT 업체들에 나눠주고, 그 대가로 적게는 5500만원부터 많게는 3억4000만원까지 총 11억1000여만원의 뇌물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원 B씨는 업체들의 사업비 유용을 묵인하는 대가로 A씨에게 1억4000만원을 받아 챙겼다.

이들은 안전하게 뇌물을 수수하기 위해 친척 명의로 페이퍼컴퍼니(유령회사)를 설립한 후 업체들과 정상적인 용역 하청 거래를 하는 것처럼 꾸몄다. 한 업체는 협회비를 내는 것처럼 가장해 이들에게 뇌물을 건네기도 했다. 연구원들은 고급 외제차를 타거나 해외골프여행을 다니는 등 사치스러운 생활을 즐겼다.
검찰 관계자는 "관계기관에 용도 외로 사용된 정부출연금을 환수토록 통보했고, 뇌물로 사용된 범죄수익은 전액 환수조치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