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크리’ 중대본, 비상근무 2단계로 격상

최종수정 2014.08.02 13:12 기사입력 2014.08.02 1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일 오전 8시 현재 제주도와 제주 전 해상, 남·서해안 먼 바다에 태풍특보가 발효되고 앞으로 서해상으로 북상할 것이 전망됨에 따라 인명 및 재산피해 예방을 위해 비상 2단계 근무체제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태풍 ‘나크리’는 이날 오전 6시 서귀포 남서쪽 약 220㎞ 해상에서 시간당 15㎞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다.
중대본은 오늘부터 모레(4일) 사이에 태풍의 직간접 영향으로 시간당 40㎜이상의 강한 비와 강풍이 예상됨에 따라 해안저지대, 방파제, 산사태·급경사지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사전점검과 정비를 벌이고 있다.

중대본 관계자는 “이번 태풍은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매우 높은 만큼 방파제나 해안도로에서 여름 휴가철 해수욕객이나 낚시꾼들은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