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충영 동반위원장 "중기 적합업종 법제화 안돼"

최종수정 2014.08.01 11:14 기사입력 2014.08.01 1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안충영 제 3대 동반위원장은 1일 서울 구로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중소기업 적합업종을 무리하게 법제화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취임식에서 "대기업·중소기업과 공익위원이 민간 자율로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소상공인들을 중심으로 중소기업 적합업종 법제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에 대해 제동을 건 것이다. 소상공인들은 민간단체인 동반위가 운영하는 적합업종에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법제화를 주장하고 있으며, 지난달에는 7.30 재보궐선거 후보들에게 관련 질의서를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적합업종 제도가 법제화될 경우 국제 통상마찰 우려가 있고, 민간기구인 동반위의 입지도 좁아질 수밖에 없다.

이어 안 위원장은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속담을 인용하며 "우리의 전통적 지혜처럼 사회적 합의로 대·중소기업이 공존하는 시장질서를 구현하는데 노력하겠다"며 "동반성장이 대기업뿐만 아니라 2차, 3차 협력사와 유통·금융·의료 분야까지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동반위를 이끌 방침으로는 ▲사회적 합의로 공정한 시장질서 구현 ▲동반성장 참여주체 확대 ▲글로벌 시대에 맞는 동반성장전략 수립 ▲사회적 이슈에 선제적 대행 ▲협력경영 등 5가지를 제시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