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 김 주한미국대사, 명예 서울시민 된다

최종수정 2014.07.31 06:00 기사입력 2014.07.31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사상 최초의 한국계 주한미국대사로 활동 중인 성 김(54·한국명 김성용) 대사가 서울시 명예시민이 된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31일 오전 성 김 주한미국대사에게 '서울특별시 명예시민증'을 수여하고 서울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 김 대사는 지난 1882년 한·미(당시 조선·미국)수교 이래 한국에 부임한 최초의 한국계 미국대사다. 그는 지난 1960년 한국에서 태어나 중학교 시절 미국으로 이민을 떠난 후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부차관보·북핵 6자회담 미국특사 등을 지내고 지난 2011년 주한미국대사로 부임했다. 또 한국어·영어에 모두 능통하고, 주한미국대사관 근무 경험은 물론 북핵 6자회담 특사자격으로 북한을 10차례 이상 방문한 경험이 있어 미국 내 '한국통'으로 불린다.

시 관계자는 "성 김 대사는 다양한 분야에서 외교활동을 펼치며 양국 간 인적관계의 질을 한 단계 격상시켰다"며 "특히 자유무역협정·북핵문제·통일문제·인권문제 등 예민한 국제문제를 균형있게 잘 다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명예시민증 수여의 의미를 설명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