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신대한방병원·전남대병원 뇌신경융합자극치료기술개발 1차 세미나 개최

최종수정 2014.07.29 17:17 기사입력 2014.07.29 17:17

댓글쓰기

동신대한방병원·전남대병원은  뇌신경융합자극치료기술개발 1차 세미나를  개최했다.

동신대한방병원·전남대병원은 뇌신경융합자극치료기술개발 1차 세미나를 개최했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양·한방융합기반기술개발 R&D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동신대 광주한방병원 김재홍 교수(연구책임자)팀과 전남대병원 재활의학과 이삼규 교수팀이 지난 25일 오후 6시 광주프라도호텔에서 뇌신경융합자극치료기술개발(SAEM, therapeutic Modality of Scalp Acupuncture and Electromagnetic convergence stimulation) 개시 모임 및 1차 세미나를 개최했다.

2개 기관 연구진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는 뇌졸중의 경두개 전자기자극과 두침자극을 융합한 새로운 뇌신경 치료 기술 개발을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과제 1세부 및 총괄 연구책임자인 김재홍 교수의 발표를 시작으로, 두 번째 session에서는 동신대학교 한의과대학 나창수 교수가 동물모델을 이용한 뇌졸중의 두침 치료 연구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으며, 세번째 session에서는 뇌졸중의 전자기자극과 융합 자극 연구 주제로 2세부 연구책임자인 전남대병원 재활의학과 한재영 교수가 발표를 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두 기관 연구팀은 뇌졸중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메타 가소성의 원리를 이용한 rTMS와 두침자극의 융합 시술을 통해 운동 및 인지 기능을 증진시키는 새로운 치료 기술을 개발하고, 향후 동물 모델을 이용한 분자생물학적 분석 뿐 아니라 임상 시험을 통해 치료 효과를 입증함으로써 뇌졸중 치료에 한 발 더 다가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