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나 혼자 산다' 전현무, 로이킴 방문에 "미국 다녀오더니 더 예뻐졌네"

최종수정 2014.07.26 14:58 기사입력 2014.07.26 14:58

댓글쓰기

'나 혼자 산다' 로이킴, 전현무 집 방문(사진: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나 혼자 산다' 로이킴, 전현무 집 방문(사진: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나 혼자 산다' 전현무, 로이킴 방문에 "미국 다녀오더니 더 예뻐졌네"

방송인 전현무가 가수 로이킴의 외모를 극찬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방송인 전현무의 집에 로이킴이 방문하는 모습을 담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전현무는 로이킴에게 "미국 갔다 오더니 얼굴이 더 예뻐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집에 온 남자 중에 제일 예쁘게 생겼다"며 "원래 파비앙이었는데"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로이킴은 전현무의 이 같은 발언에 수줍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현무는 "로이킴은 내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나왔었다. 어리지만 동경의 대상이었다. 조금이라도 닮고 싶어서 초대했다"며 초대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어 전현무는 로이킴이 연애를 하지 않았다는 말에 크게 아쉬워하며 "22살에는 막 살아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로이킴 전현무 집 방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나 혼자산다' 로이킴, 로이킴 수줍어하는 모습 귀여워" "'나 혼자산다' 로이킴, 로이킴 22살 밖에 안됐나?" "'나 혼자산다' 로이킴, 전현무의 닮고 싶은 스타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