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맙다 자동차전지"…삼성SDI, 2분기 영업익 흑자전환(상보)

최종수정 2014.07.25 14:25 기사입력 2014.07.25 14:25

댓글쓰기

소형 매출 줄고 중대형 매출 늘어…PDP 디스플레이 매출 감소, 환율 영향으로 전체 매출은 줄어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자동차전지 등 중대형전지 매출 증가에 힘입어 삼성SDI가 올해 2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최근 사업 철수를 결정한 PDP 디스플레이 매출 감소, 환율 영향으로 전체 매출은 줄었지만 중대형전지 매출 증가에 따른 손익 개선으로 소폭의 영업이익을 내는 데 성공했다.

삼성SDI는 올해 2분기 실적 발표에서 매출 1조486억4200만원, 영업이익 7억3700만원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9.8%, 97.7% 감소했다. 직전 분기 대비로는 매출은 7.7%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당기순이익은 204억8900만원으로 지분법 이익 감소 등에 따라 전 분기 대비 50%, 전년 동기 대비 84.5% 감소했다.

부문별 매출을 보면 소형전지 매출은 줄어든 반면 중대형전지 부문 매출은 증가했다.
소형전지 사업 매출은 743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9%, 전년 동기 대비 11.95% 감소했다. 스마트폰 중심으로 중국향 판매가 전년 대비 2배 증가하고, 전동공구용 등 뉴애플리케이션 중심으로 한 판매 구조 개선으로 전체 판매량이 확대됐지만 중저가제품 비중 증가와 환율 하락 등으로 매출이 줄었다. 삼성SDI의 프리미엄 제품이 탑재되는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판매가 기대에 못미친 것도 소형전지 사업 매출 하락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자동차전지와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포함한 중대형전지 매출은 수주, 각 사업부 매출 본격 확대로 전분기 대비 40.6%, 전년 동기 대비 210.3% 증가했다. 자동차 전지사업 매출은 전분기 대비 17%, 전년 동기 대비 4배 늘어났고 유럽 프리미엄 OEM, 중국 로컬 OEM 등 수주도 지속적으로 확대됐다. 중국 진출을 위한 JV 설립을 완료하고 포드와 공동개발 협력, BMW와 신제품 개발 등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면서 매출이 발생했다.

ESS 사업부문은 2분기 일본 가정용, 유럽과 호주의 전력용 공급으로 매출이 확대됐으며 세계 최대 규모인 1조원 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중국 전력용 신규 프로젝트 수주도 확보했다.

삼성SDI는 하반기 PDP 사업을 완전히 철수하고 소형·중대형 전지 매출을 확대해 수익성을 제고한다는 전략이다.

삼성SDI 관계자는 "하반기 소형전지 시장은 신규 스마트폰 출시, 중국 4세대(4G) 통신 시장 본격 확대로 인해 전년 대비 5% 증가한 24억5000만셀을 기록할 것"이라며 "중국향, 비(非) IT향, 웨어러블향 등 혁신 제품을 선도해 판매와 손익을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전지사업, ESS 사업과 관련해서는 "하반기 자동차 전지사업 매출이 전년 대비 4배, 상반기 대비 2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주 극대화하고 중국 전기차 시장 선점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ESS 부문은 북미를 중심으로 전력용 시장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전시회 참가를 통해 수주활동을 확대할 계획이다. 국내외 계열사 사업장의 UPS 수주를 진행하고 가정용, 전력용 고에너지 제품 등 신제품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