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과수 원장 "유병언 변사체 현장 스쿠알렌·소주병서 유전자 검출"

최종수정 2014.07.25 11:03 기사입력 2014.07.25 11:03

댓글쓰기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25일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사인을 규명할 수 없다"고 밝혔다.(사진:YTN 방송화면)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25일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사인을 규명할 수 없다"고 밝혔다.(사진:YTN 방송화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국과수 원장 "유병언 변사체 현장 스쿠알렌·소주병서 유전자 검출"

서중석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이 지난달 12일 발견된 변사체가 유병언(73)전 세모그룹 회장이라고 밝혔으나 사인에 대해서는 불투명한 입장을 전했다.
서 원장은 25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된 부검 결과 브리핑에서 "일반인에 공개하지 않으나 사건의 엄중에 따라 브리핑하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서 원장은 "시신이 부패해서 사인 불명이었다. 머리카락 의뢰는 사실이 아니고, 대퇴골 및 치아 1점이 의뢰됐다"고 말했다.

서 원장에 따르면 부검 결과 변사체의 두 번째 손가락이 절단돼 있고 넷째 손가락은 변형됐다. 이는 순천향대 방사선과 교수의 자문으로 확인됐다.
이어 "독극물 검사는 음성이다. 시신에서는 특별한 것이 없었다. 데이터로는 음주를 하거나 중독됐다는 증거는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장의 8가지 증거물이 왔는데 소주병에서는 유전자가 나왔다. 사망한 유병언과 동일했다. 스쿠알렌 병도 유전자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SNS상에서는 유병언 시신 사진이 유출되자 시신이 유병언의 키보다 큰 점, 다리를 쭉 뻗고 누워 있는 점, 시신이 있던 곳에 풀이 자라지 않은 점 등으로 타살 가능성 의혹이 제기됐다.
전문가들은 유병언 사진에 대해 "양다리가 다 쭉 뻗어 있다"며 "시체를 옮기는 과정에서 발을 잡아서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