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건설, 냉·난방비 80% 절약하는 지열시스템 개발

최종수정 2014.07.25 10:00 기사입력 2014.07.25 10:00

댓글쓰기

김포스카이파크 적용해 연간 80%의 냉ㆍ난방에너지 절약

(자료-롯데건설)

(자료-롯데건설)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롯데건설이 냉ㆍ난방비를 80%까지 절약할 수 있는 지열시스템을 개발했다.

롯데건설은 다양한 지중열교환기로부터 지열에너지를 모아서 여러 종류의 건물에 냉ㆍ난방에너지를 공급하는 '소규모 분산형 지열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분산형 지열시스템'은 지하의 지반 및 지하수 조건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지중열교환기를 설치해 지열에너지를 종합지열센터로 모아 냉ㆍ난방 부하패턴이 서로 다른 다양한 건물에 효과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

또한 환절기에는 냉방중인 건물과 난방중인 건물이 종합지열센터를 통해 냉난방 에너지를 서로 교환할 수 있어 땅 속의 지중열교환기를 가동할 필요가 없는 장점이 있다.

실제 롯데건설은 지난 2011년말 완공한 김포스카이파크의 롯데마트와 롯데호텔에 '소규모 분산형 지열시스템'을 적용해 냉난방 에너지를 절감하고 있다
롯데마트에서 기존의 흡수식 냉ㆍ온수기를 이용하는 경우 냉ㆍ난방 비용은 연간 1억9000만원으로 산출됐지만 '소규모 분산형 지열시스템'을 적용한 결과 연간 4000만원 수준으로 일년에 냉ㆍ난방비의 80%에 해당하는 1억5000만원을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환절기에는 롯데호텔은 난방을, 롯데마트는 냉방을 실시해 지열제어센터를 통한 상호 열교환 만으로 서로 냉ㆍ난방에너지를 공급해 에너지 절감을 도운 것으로 분석됐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소규모 분산형 지열시스템은 대형 복합단지의 냉ㆍ난방공급을 위한 효과적인 신재생 에너지 시스템"이라며, "앞으로 에너지 절감 등 에너지 부족난 해결은 물론이고 온실 가스 감축에도 일조하기 위해 노력하는 친환경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