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MF, 세계 경제성장률 3.4%로 하향…"美·中 부진"

최종수정 2014.07.25 02:05 기사입력 2014.07.25 02: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IMF는 24일(현지시간) 내놓은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3.4%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 4월 발표한 3.7%에서 0.3%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IMF는 예상보다 저조한 미국의 경기회복세와 중국의 경기둔화, 일부 신흥국의 부진 등을 들어 세계 경제 성장률을 낮춰 잡는다고 밝혔다. 중동 불안 등 지정학적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점도 글로벌 경제의 하방요인으로 꼽혔다.

지역별로 선진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8%로 이전 전망치보다 0.4%포인트 줄었다.

미국은 1.7%로 무려 1.1%포인트나 깎였다. 올 1·4분기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인 만큼 나머지 분기에 이를 상쇄할 만큼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기 어려울 것이란 판단에서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8개국)의 올해 성장률은 이전과 같은 1.1%로 전망됐다. 국가별로 독일이 1.9%로 0.2%포인트 올랐고 프랑스(0.7%)와 이탈리아(0.3%)는 각각 0.3%포인트씩 하향조정 됐다.

영국의 성장률은 3.2%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돼 지난 4월 전망치보다 0.4%포인트 올랐다.

일본도 종전 1.4%에서 1.6%로 높아졌다. 다만 경기부양책 축소로 일본의 내년 성장률은 1.1%로 올해보다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우리나라는 분석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IMF는 신흥국·개도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4.6%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4월보다 0.2%포인트 낮춰 잡은 것이다.

중국의 성장률은 7.4%로 종전보다 0.1%포인트 하향조정 됐다. 내년에는 7.1%로 올해보다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러시아는 올해 0.2% 성장하는데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4월 전망치보다 1.1%포인트나 내려간 것이다. IMF는 특히 이같은 성장률 전망치에 서구의 추가 제재 영향은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제재 여파로 러시아의 성장률이 더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IMF는 "선진국의 견고한 성장 모멘텀이 결여된 점을 고려할 때 글로벌 경제는 상당기간 낮은 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라면서 "따라서 주요국들은 이에 상응하는 통화정책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