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환 "축 처진 경제 전반의 분위기 일신하겠다"

최종수정 2014.07.24 14:24 기사입력 2014.07.24 14: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과감하고 공격적인 정책 대응을 통해 축 처진 경제 전반의 분위기를 일신하겠다"면서 새 경제팀의 경제정책방향을 내놓았다.

최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 이어 브리핑을 통해 "우리 경제는 심각한 무기력증에 빠져있다"면서 "경제가 회복되고 있다고 하지만 속도는 더디기만 하고, 세월호 사고 영향 등으로 회복 모멘텀이 사라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현 경제상황에 대해 평가했다.
이어 "그간 쌓여온 구조적이고 복합적인 문제들이 가계와 기업의 활력을 앗아가고
내수 부진을 고착화시키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돈의 흐름이 막히고 경제의 선순환 고리가 약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경제팀의 대한 평가도 있었다. 최 부총리는 "발표한 대책들은 많았지만 국민들이 체감하는 성과는 부족하다"면서 "집행과 실천의 문제뿐만 아니라, 경제의 선순환 고리가 끊어진 상황에서 부문적이고 단편적인 정책 대응은 성과를 거둘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새 경제팀은 과감하고 공격적인 정책 대응을 통해 축 처진 경제 전반의 분위기를 일신하겠다"면서 "우리 경제의 문제들을 정면 돌파할 수 있는 직접적인 대응방안을 강구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최 부총리는 이어 이날 발표된 주요 정책과제들을 설명하면서 '새 경제팀의 경제정책방향'은 새 경제팀의 약속이며, 다짐·비전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