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1일부터 기술정보 DB 개시…기술담보 대출 늘까

최종수정 2014.07.20 12:00 기사입력 2014.07.2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오는 21일부터 은행과 기술신용평가기관(TCB)을 대상으로 한 기술정보 DB(TDB) 서비스가 개시된다. 금융위원회는 여신심사와 기술평가에 소요되는 시간이 줄면서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보다 신속히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위는 21일부터 TDB 서비스 제공을 개시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지난 18일에는 전국은행연합회와 함께 은행과 TCB를 대상으로 한 TDB 설명회도 열었다. 이날 자리에는 은행 18곳을 비롯해 TCB 3곳이 참석했다.

앞서 금융위는 그간 물적담보 중심으로 이뤄진 여신심사 및 대출 관행을 바로 잡고 기술기반 금융을 활성화하기 위해 TDB를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TDB는 다양한 기관에 산재된 기술정보, 시장정보를 한 데 모은 데이터베이스(DB)다. 은행과 TCB가 각 기관별로 별도 TDB를 구축할 경우 중복투자에 따른 비효율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만들었다.

앞으로 TDB는 금융기관이 기업의 여신을 심사하거나 TCB가 기술신용을 평가할 경우 필요한 기술동향 및 시장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TDB 자체생산 보고서와 32개 민관 협약기관으로부터 수집한 기술·시장정보 약 400만건을 제공하게 되며 오는 9월말에는 1000만건 이상의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은행과 정책금융공사, 기술보증기금·신용보증기금 등 신용보증기관, TCB는 이를 통해 얻는 정보를 이용할 전망이다. 금융위는 TDB 서비스 제공함으로써 여신심사와 기술평가를 위해 필요한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일 것으로 내다봤다. 자료검색과 사례분석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이고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에 대한 신뢰도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궁극적으로는 이들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늘고 신속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금융위는 올 9월말까지 홈페이지 기능을 정비하는 등 TDB 전산시스템을 고도화해 보다 안정적인 DB 제공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DB 수집기관을 300여개로 확대하고 자체 기술·시장 보고서도 지속적으로 생산할 계획이다. 또 TDB 서비스 이용기관 협의회를 구성해 금융권 수요에 맞는 맞춤형 DB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내·외부 전문가 그룹을 통해 지속적으로 DB를 업데이트하고 주요 제품에 대해서는 해외 기술정보 DB와도 연계할 예정"이라며 "TCB의 기술신용평가 결과도 분석해 업종별 기술력 우수 기업 분포 현황 등을 금융기관이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