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추석 차례상 비용 22만5340원 작년보다 10% ↑"

최종수정 2014.07.13 08:00 기사입력 2014.07.13 08:00

댓글쓰기

38년만에 가장 이른 추석 과일값 크게 올라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올해 대형마트에서 차례상을 준비할 경우 22만5240원이 들어 지난해(20만4620원) 추석때보다 비용이 10.1% 늘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본격적으로 제수용품 구매를 시작하는 추석 1주일 전 시점의 주요 제수용품 27개 품목 구매 비용(4인 가족 기준)을 상품기획자(MD)들이 예상한 결과, 올해 이른 추석으로 과일가격이 크게 올라 전체적인 상차림 비용이 크게 늘 전망이다.

세부적으로 제수용품 27개 품목 가운데 15개 품목은 오르고 8개 품목은 비슷할 것으로, 4개 품목은 가격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올해는 1976년 이후 38년 만에 찾아온 가장 이른 추석(9월8일)으로 과일의 생육기간이 평년 대비 2주 이상 짧아 전반적으로 출하량이 부족할 전망이다.
사과(330g 내외 상품, 5개)는 올 개화기 저온 피해와 해거리 영향으로 착과 수가 10% 가량 줄어들고, 충주 등 유명 사과 산지의 출하량이 부족해 지난해 대비 50% 가량 가격이 오른 1만5000원에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배(650g 내외 상품, 5개)도 25% 가량 오른 2만5000원 선, 단감(180g 내외 상품, 5개)은 하우스 단감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를 것으로 예상돼 전년보다 41% 가량 비싼 1만2000원 선에 판매될 전망이다.

올 추석 정육 가격도 한우 우둔(1등급, 400g)은 전년 대비 5.3% 오른 1만6000원에, 국거리(1등급, 400g)는 11.8% 오른 1만5200원에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돼지고기도 뒷다리(500g) 기준 지난해 대비 13.3% 오른 4250원에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작황이 좋아 올해 반값 가까이 떨어졌던 채소류는 추석 수요 증가로 인해 전년 대비 10% 내외 싸진 수준에서 판매될 전망이다. 참조기(150g, 1마리)와 황태포(60g, 1마리)는 전년과 비슷한 각 4500원, 3500원에, 송편(1kg), 밀가루(2500g), 청주(1.8ℓ) 역시 전년 가격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남창희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고객이 느끼는 체감 물가는 훨씬 높을 수 있어 가계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사전 산지 개발과 함께 제수용품 관련 다양한 할인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