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그룹, 양파 1300t 구매한 까닭은

최종수정 2014.07.13 08:00 기사입력 2014.07.13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양파 가격폭락으로 생산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자 현대백화점그룹이 팔을 걷어부쳤다.

올해 양파 생산량 급증으로 최근 양파 산지가격은 20㎏ 한 망에 8000원으로 지난해 이맘때(1만6000~1만7000원)의 절반 이하로 폭락했다.
이에 현대백화점은 130t의 양파를 고객에게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를 기획하는가 하면 직원식당의 양파 구매량을 두 배 가량 늘려 총 270t의 양파를 사들이는 등 소비 촉진에 나섰다.

관계사인 현대그린푸드가 산지에서 사들여 대만에 수출하는 양파 800t을 포함하면 이번에 그룹 차원에서 구매한 양파만 모두 1300t이다.

현대백화점은 전남 무안과 경남 창녕에서 생산한 양파 130t을 17일 '양파 소비 촉진 캠페인'을 통해 고객들에게 나눠주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백화점이 여름철 일시적 이벤트 차원으로 아이스크림, 부채 등을 무료로 나눠준 적은 있지만 전 점 규모로 무료 나눔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캠페인은 이날 전국 13개 점포(동구점은 19일 진행) 정문 앞에서 진행되며, 모든 방문객을 대상으로 1인당 1.2kg의 양파를 무료로 나눠준다. 전국적으로 10만8000여명이 가져갈 수 있는 양인데 당일 남은 양파는 각 점별로 자매결연을 맺은 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다.

직원식당에서는 매달 17일을 '양파데이'로 정하고 규동양파덮밥, 양파채마리네이드갈치구이, 가지양파나물 등 양파 관련된 메뉴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그린푸드는 국내산 양파 800t을 대만으로 전량 수출하기로 했다. 민간기업이 산지에서 직접 양파를 구매해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별도로 양파 100t을 추가 구매해 전국 500개 사업장에 식재료로도 활용할 방침이다.

김영태 현대백화점 사장은 "공급과잉에 따른 판매 가격 하락과 소비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재배 농가를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실의에 빠진 농가를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