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리티시여자오픈] 박인비, 이븐파 "굿 스타트~"(2보)

최종수정 2014.07.11 01:29 기사입력 2014.07.11 01:29

댓글쓰기

선두 우에하라와 4타 차, 랭킹 1위 루이스는 1언더파

박인비가 브리티시여자오픈 첫날 1번홀에서 캐디와 함께 코스 공략에 대해 상의하고 있다. 사우스포트(잉글랜드)=Getty images/멀티비츠

박인비가 브리티시여자오픈 첫날 1번홀에서 캐디와 함께 코스 공략에 대해 상의하고 있다. 사우스포트(잉글랜드)=Getty images/멀티비츠


속보[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골프여제' 박인비(26ㆍKB금융그룹)의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위한 출발이 순조롭다.

11일(한국시간) 잉글랜드 사우스포트 로열버크데일골프장(파72ㆍ6458야드)에서 열린 세 번째 여자 메이저 브리티시여자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이븐파를 작성했다.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꿨다. 오전 1시20분 현재 공동 9위, 선두 우에하라 아야코(일본ㆍ4언더파 68타)와는 4타 차에 불과하다.

지난해 나비스코챔피언십과 LPGA챔피언십, US여자오픈을 차례로 석권했지만 이 대회에서 메이저 4연승의 '그랜드슬램'이 무산됐다. 올해 다시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도전하는 시점이다. 여자골프에서는 이 기록 보유자가 6명에 불과하며 아시아 선수는 아무도 없다. 2000년 이후에는 캐리 웹(호주)과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단 2명뿐이다.

12번홀(파3)까지 이븐파를 유지하다 13번홀(파4)과 14번홀(파3)에서 연속 보기를 범하는 바람에 순위가 곤두박질쳤다. 하지만 막판 2개의 파5홀인 15번홀, 17번홀에서 버디를 솎아내 제자리를 찾았다. 좁은 페어웨이와 깊은 러프, 링크스 코스 특유의 딱딱한 페어웨이가 선수들을 괴롭히면서 언더파를 치고 있는 선수는 공동 6위까지 8명에 불과한 상황이다.

우에하라에 이어 모 마틴(미국)이 2위(3언더파 69타)다. 세계랭킹 1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공동 6위(1언더파 71타)에서 추격전을 전개하고 있다. 전반에 보기 3개와 버디 2개를 묶는 어수선한 플레이였지만 후반 들어 깔끔하게 버디 2개를 솎아내 언더파 스코어를 완성했다. 루이스에게는 '대회 2연패'와 아칸소챔피언십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의 두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선 무대다. 랭킹 2위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역시 이븐파를 쳐 최연소 세계랭킹 1위 등극을 노리고 있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