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구, 결핵 Zero 도전

최종수정 2014.07.09 16:04 기사입력 2014.07.09 16:04

댓글쓰기

쪽방촌 주민, 서울역 노숙인 결핵환자 찾아 끝까지 치료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결핵 노출 위험이 크면서도 치료 중단율이 높은 노숙인 등 취약계층의 결핵 완치를 위해 14일부터 ‘결핵 복약 확인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 서비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결핵퇴치 전략으로 DOT(Directly Observed Treatment)라고도 불린다.

최창식 서울 중구청장

최창식 서울 중구청장

결핵 치료 특성상 결핵약을 매일 10~14알, 최소 6개월을 복용해야 하다보니 치료 중단, 불규칙한 투약으로 치료 성공률이 낮아질 수 있는 문제점이 있다.

하지만 환자의 약 복용 여부를 직접 확인하면 결핵 치료 성공률을 높여 결핵 발생률이 현저하게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

이 서비스 대상은 서울역 인근 쪽방 거주민과 노숙인 중 보건소 또는 병원에 등록된 치료중인 결핵환자 20명이다. 이 중에는 서울 서북병원에서 결핵이 완치되지 않은 채 퇴원한 쪽방 거주자와 노숙자도 포함된다.
그래서 보건소 DOT 방문요원 2명이 매일 이들을 방문해 결핵치료약을 복용하는지 직접 확인하고 약제 부작용 여부도 파악한다.

환자에게 결핵 치료 및 건강관리에 관한 정보를 제공, 검진일이 돌아오면 환자와 동행해 보건소에 가는 일도 담당한다.

중구는 서울시 서북병원, 남대문지역상담센터, 서울역 경찰지구대와 연계해 진행하며, 한달동안 빠짐없이 약을 복용한 환자에게는 월 3만원 상당의 복약장려금도 지원한다.

이처럼 철저한 결핵환자 관리와 감염 예방에 나선 것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결핵 발생·유병·사망률 등이 제일 높은 부끄러운 현실을 벗어나기 위해서다.

특히 열악한 환경으로 유병률이 가장 높게 나온 노숙인들을 대상으로 결핵 치료가 끝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리·지원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최창식 구청장은 “결핵은 조기에 발견해 규칙적으로 치료하면 대부분 완치될 수 있으나 늦게 발견하거나 치료를 안하면 사망 또는 후유증으로 고생하게 된다. 결핵으로 진단받은 후에는 항결핵제 복약 방법을 준수하며 치료에 적극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