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철강업계 "안전경영이 최우선"

최종수정 2014.07.02 13:30 기사입력 2014.07.02 13:30

댓글쓰기

한국철강협회는 2일 서울 르네상스 호텔에서 포스코와 현대제철 등 안전담당 임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안전 경영 실천 결의문'을 채택했다. <사진제공=철강협회>

한국철강협회는 2일 서울 르네상스 호텔에서 포스코와 현대제철 등 안전담당 임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안전 경영 실천 결의문'을 채택했다. <사진제공=철강협회>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국내 철강업계가 안전 경영을 최우선의 원칙으로 정착시키기로 뜻을 모았다.

한국철강협회는 2일 서울 르네상스 호텔에서 산업부,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 회원사 안전담당 임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4 철강안전 간담회'를 개최하고, 안전경영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세월호 참사 이후, 사회 전 부문에 걸쳐 안전문제가 부각됨에 따라 안전경영을 최우선 목표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철강안전경영 결의문에는 ▲안전경영 최우선 추진 ▲안전관련 투자 확대 ▲안전교육 강화 ▲산재예방 공동 사업 발굴 ▲협력업체의 안전관리 점검 및 지원 강화 등의 내용이 포함돼있다.

철강협회 오일환 상근부회장은 "철강업계는 이번 안전경영 결의문 선언을 통해 지속적으로 재해 예방에 앞장서 안전한 대한민국 건설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철강 안전경영 임원 간담회에는 오일환 철강협회 상근 부회장, 문동민 산업통상자원부 철강화학과장, 포스코 박주철 상무, 현대제철 정광하 이사, 동국제강 김길문 이사 등 회원사 안전담당 임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