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로에 놓인 동부제철…채권단의 결정은?

최종수정 2014.06.30 07:10 기사입력 2014.06.29 20: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율협약(채권단 공동관리)이냐,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개선)이냐. 유동성 위기에 빠진 동부제철의 구조조정 방향이 기로에 놓였다.

채권단은 결정권을 손에 쥔 신용보증기금(신보)과 29일까지 협상을 벌인 뒤 다음 달 오전 10시 열리는 채권단 회의에서 구조조정의 향방을 결정짓기로 했다.
앞서 지난 24일 동부그룹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동부제철 인천공장과 동부당진발전을 패키지로 묶어 매각하는 방안이 포스코의 포기로 무산되면서 자율협약을 맺기로 합의한 바 있다.

동부그룹은 당초 자율협약을 통해 다음 달 7일 만기 상환해야 하는 700억원가량의 회사채 차환 발행을 매듭지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채권의 60%를 인수해야 하는 신보가 지원에 난색을 보이면서 자율협약 추진이 불투명해졌다.
신보가 차환 발행을 거부할 경우 회사채 만기도래분 만큼 채권단이 신규 지원을 해야 한다. 채권단의 부담이 늘어나는 만큼 채권단 100% 동의를 전제로 하는 자율협약은 어려워질 가능성이 크다.

신보는 차환발행에 대한 전제조건으로 동부제철의 재무적 불확실성을 해소할 충분한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동부그룹 구조조정안의 핵심이었던 동부제철 인천공장과 동부발전당진의 패키지 매각이 무산된 만큼 이를 대체할 만한 다른 담보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비협약 채권자로 추가지원 분담 의무가 없는 상황에서 굳이 차환발행을 위해 300억원을 지원할 유인이 없다는 의미다.

이에 채권단은 이날 신보와 만나 차환 지원에 대한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만약 신보가 차환 발행을 끝까지 거부할 경우 채권단은 자율협약이 아닌 워크아웃 혹은 법정관리까지 고려하게 될 전망이다. 채권단은 이날 신보와 입장을 조율한 후 30일 오전 10시 동부제철 구조조정 방향을 결정짓기로 했다.

한편 동부그룹은 자체 자금을 조달해 다음 달 만기 도래하는 동부CNI 회사채를 갚을 계획이다. 채무불이행 위기가 동부그룹 비금융계열사의 지주사격인 동부CNI에까지 미치는 것은 막겠다는 판단으로 풀이된다. 산업은행은 전체 회사채 500억원 중 100억원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