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대 증권사 "하반기도 코스피 2200 뚫기 힘들다"

최종수정 2014.06.27 12:31 기사입력 2014.06.27 11:26

댓글쓰기

IT·조선·철강·건설주 담아라..외국인 매수세 지속될듯
"미국 출구전략·환율변수 주목해야"

(출처: 각증권사)

(출처: 각증권사)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구채은 기자, 이현우 기자] 상반기 지리한 박스권 장세가 이어진 가운데 국내 10대 증권사들은 하반기 증시가 1800~2200포인트에서 움직일 것으로 전망했다. 하반기 증시에 영향을 미칠 변수로는 환율, 글로벌 경기회복, 미국 출구전략 등을 꼽았다.

◆하반기 코스피 밴드 '1800~2200' 예상= 27일 본지가 하반기 증시 전망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대 증권사는 하반기 코스피 밴드를 1800~2200포인트로 제시했다. 흐름은 '상저하고'에 무게를 뒀다.

하반기 증시에 영향을 미칠 변수로는 미국의 출구전략 및 선진국 통화정책, 환율, 기업 실적 등을 제시했다. 강현철 우리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올해 연말부터 미국의 출구전략이 시작될 것으로 보는데 이에 따라 환율과 증시 모두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시장에 유동성이 약해질 가능성이 높은데 하반기 기업 실적에 따라 증시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희찬 미래에셋증권 투자전략팀장은 “글로벌 경기회복세가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글로벌 경제 환경이 격하게 움직이다 보니 환율이 계속해서 떨어지게 되면 기업들의 이익마진이 훼손될 우려가 높은 상황”이라고 짚었다.

◆하반기 유망업종 'IT·조선·철강·건설'= 환율에 대한 전망은 엇갈리고 있다. 원화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미국 출국전략 등으로 달러가 다시 강세로 돌아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김학균 KDB대우증권 투자전략팀장은 “1000원 선까지 내려갈 것으로 보이나 세 자릿수는 어려울 것”이라며 “환율 민감도가 예전만 못하더라도 자동차 같은 경우는 영향을 안 받을 수 없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팀장은 “지금 현재 환율이 바닥이고 하반기부터는 미국의 출구전략에 따른 영향과 유럽의 경기부양책이 본격화되면서 달러가 다시 강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하반기로 갈수록 환율은 안정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부분 증권사들이 하반기에도 외국인 매수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지속을 위해서는 양호한 경제지표와 기업 실적의 뒷받침이 필요할 것으로 진단했다. 유승민 삼성증권 연구원은 “전반적인 통화환경은 선진국 중심으로 가는 중”이라며 “신흥국은 전반적으로 경기회복세가 더디고 모멘텀이 적어 유입강도도 세지 않을 것”이라고 짚었다.

하반기 유망한 업종은 정보기술(IT)나 하락 폭이 컸던 조선, 철강, 건설 등을 꼽았다. 종목은 역시 실적이 핵심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지금 당장 뚜렷한 실적 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같은 실적 개선주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특히 선진국 경기가 좋아지고 있어 선진국 수요가 많은 IT에 포커스를 맞출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