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아홉번 째 A380 항공기 도입

최종수정 2014.06.27 08:45 기사입력 2014.06.27 08:45

댓글쓰기

대한항공의 A380

대한항공의 A380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대한항공 은 28일 9번째 A380 항공기를 도입한다.

대한항공이 이번에 도입하는 A380은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대형항공기다.

대한항공은 무선국 인가 및 보안검사 등 관련 절차를 마친 후 다음달 6일 미국 애틀란타 노선에 첫 투입한다.

대한항공은 현재 인천~LA, 인천~뉴욕에는 주 14회, 인천~파리 노선에는 주 7회 A380을 투입하고 있다. 오는 7월 6일부터는 인천~애틀란타 노선에도 주 3회 A380을 띄울 예정이다.

대한항공 A380의 전체 좌석 수는 407석으로 A380 도입항공사 중 가장 적다. 초대형 항공기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쾌적하고 편안함을 선사하기 위한 조치라는 게 대한항공의 설명이다.
일반석은 전 세계 A380 운영 항공사 중 최대 좌석간 거리인 83.8~86.3cm(33~34인치)로 꾸몄다. 특히 넓은 앞 뒤 공간에 장착된 인체공학적 설계의 '뉴 이코노미' 좌석은 장거리 여행객들에게 편안함을 선사하고 있다.

2층 전체는 프레스티지 클래스(비즈니스석) 전용 층으로 구성했다. 프레스티지 클래스는 94석으로 180도로 누울 수 있는 좌석이 장착됐다.

1층 앞쪽에 위치한 12석 규모의 일등석에서는 완벽한 사생활 보호와 격조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등석은 독립형 명품 좌석 '코스모 스위트'가 장착됐으며 퍼스트클래스 전용 바도 설치돼 있다.

특히 대한항공 A380에는 기내 면세품 전시공간이 마련돼 있다. 1층 퍼스트클래스 맨 앞쪽과 2층 프레스티지 클래스 맨 앞쪽에는 승객이 자유롭게 칵테일을 만들 수 있는 무인 바(Bar)도 운영하고 있다. 2층 맨 뒤쪽에는 특별 교육을 받은 바텐더 승무원이 칵테일 서비스를 제공하는 '셀레스티얼 바(Celestial Bar)' 및 라운지 공간이 마련돼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 2011년 6월 A380 1호기를 도입 이래 3년만인 다음달 10번째 A380을 도입한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