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르투갈, 가나에 2-1로 이겼지만 탈락…독일·미국 16강행

최종수정 2014.06.27 08:12 기사입력 2014.06.27 08:12

댓글쓰기

▲포르투갈은 가나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호날두가 결승골을 터뜨려 승리를 거뒀지만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사진:MBC 영상 캡처)

▲포르투갈은 가나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호날두가 결승골을 터뜨려 승리를 거뒀지만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사진:MBC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포르투갈, 가나에 2-1로 이겼지만 탈락…독일·미국 16강행

포르투갈이 가나를 2-1로 꺾었지만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브라질 월드컵 G조 3차전에서 가나에 2-1로 승리를 거뒀다. 포르투갈은 1승 1무 1패로 미국과 승점이 같았지만 골득실(-3)에서 밀려 16강 진출에 좌절했다.

이날 포르투갈의 첫 골은 가나의 자책골이었다. 전반 31분 가나 수비수 보예의 발을 맞고 나온 공이 자책골로 이어졌다. 가나는 후반 12분 기안의 헤딩슛으로 동률을 만들며 추격에 나서며 최선을 다했다.

포르투갈의 결승골은 호날두의 발에서 나왔다. 호날두는 후반 35분 가나 골키퍼가 펀칭한 공을 정면에서 왼발로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호날두는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우리는 많은 찬스를 만들었지만 모두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조금 부족했다"며 "다른 경기 결과를 봤을 때 우리가 모든 찬스를 골로 연결했으면 16강도 가능했다"고 아쉬운 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선을 다했고 모든 것을 쏟아 부었지만 소용 없었다"고 덧붙였다.

브라질 월드컵 '죽음의 조'로 불렸던 G조에서는 포르투갈과 가나가 16강 진출에 실패하고, 미국과 독일이 나란히 본선 토너먼트 무대에 올랐다.

포르투갈 가나 경기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포르투갈 가나, 나란히 탈락했네" "이 조에서는 미국과 독일이 16강 진출했네" "포르투갈 가나, 호날두 아쉽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