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서 행운의 '흰사슴' 탄생 "브라질 월드컵 16강 길조"

최종수정 2014.06.20 09:27 기사입력 2014.06.20 09: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흰 사슴이 태어나 화제를 모았던 평창군 평창읍 고길리 김성태(72)씨 사슴농장에서 또 다시 흰 사슴이 태어났다. 주민들은 브라질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16강 진출에 희망을 주는 길조라며 크게 반겼다.

김씨에 따르면 우리 대표팀과 러시아전이 열리고 있던 18일 오전 사슴농장에서 2002년 월드컵 8강때 태어난 암컷 흰 사슴이 새끼 흰 사슴을 낳았다. 흰 사슴은 낳아도 죽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새끼 흰 사슴은 현재까지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이에 주민들은 한국팀이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에 이어 이번에도 16강 진출 이상의 좋은 성적을 거두는 길조로 받아들이고 있다.

농장주인 김씨는 "사슴을 40년 이상 키웠지만 흰 사슴이 태어난 것은 이번이 3번째로 태어난 흰 사슴이 건강해 기분이 좋고 가정에 행운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