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文후보자 '국민 인사청문회' 이미 끝났다"

최종수정 2014.06.18 14:44 기사입력 2014.06.17 09: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7일 문창극 총리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국민 인사청문회'가 이미 끝났다"고 말했다.

문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특위 위원장에 내정된 박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사청문요청서를 국회로 보내지 말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인사청문요구서가 (국회에) 오기도 전에 국민 3명 중 2명이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며 "최근 리얼미터 여론조사에 의하면 심지어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도 43%가 사퇴하는 것이 좋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아닌 것' 이라는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의 말이 적합한 표현"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문 후보의 역사관"이라며 "특히 고노담화가 한일 간의 첨예한 문제가 되는 이 때에 식민사관의 소유자가 총리가 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차라리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 같은 분을 임명할 수 있지 않겠느냐"면서 "정치인 출신으로 종합적인 판단을 하는 등 장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새누리당이 논평을 내고 박 의원의 특위 위원장 내정 철회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왜 총리 후보자가 아닌 위원장을 검증하느냐"며 "대통령에게 박지원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하라고 하고 그 후에 검증하라"고 맞받아쳤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