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호, 2G 연속 무안타 침묵…타율 0.308↓

최종수정 2014.06.14 19:02 기사입력 2014.06.14 19: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이대호(32)가 두 경기 연속 안타를 때리지 못했다. 14일 후쿠오카 야후오크돔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홈경기에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3타수 무안타 1볼넷에 머물렀다. 12일 주니치 드레건스와의 경기 4타수 무안타에 이은 2경기 연속 침묵이다. 상대 선발 미우라 다이스케 공략에 애를 먹었다. 선두로 나선 2회 체인지업에 3구 삼진을 당했고, 3회 1사 1, 3루에서 3루수 파울플라이에 그쳤다. 이대호는 4회 세 번째 타석에서 출루를 기록했다. 2사 3루에서 볼넷을 골랐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이대호는 7회 바뀐 투수 만다니 고헤이의 직구에 2루수 뜬공으로 잡혔고, 8회 수비에서 아카시 겐지와 교체됐다. 무안타로 시즌 타율은 0.312에서 0.308로 낮아졌다. 소프트뱅크는 나카무라 아키라의 2타점 3루타와 이마미야 겐타의 우전 적시타, 하세가와 유야의 중전 적시타 등에 힘입어 4-2로 이겼다. 한편 한신 타이거스의 마무리 오승환(32)은 팀이 세이부 라이온스에 2-3으로 져 마운드에 오르지 않았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