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창극,"위안부할머니들이 겪은 피해와 고통 깊이 통감"

최종수정 2014.06.18 07:11 기사입력 2014.06.13 18:08

댓글쓰기

문창극 후보자가 13일 총리 후보자 사무실이 있는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창극 후보자가 13일 총리 후보자 사무실이 있는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는 13일 일본정부에 위안부 문제와 관련 사과를 받을 필요가 없다는 과거 칼럼과 강연이 문제가 된 것과 관련, 정확한 상황을 모르는 상황에서 한 개인적인 의견으로써 총리가 되면 위안부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배포한 보고참고자료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일본과의 불행한 과거는 나라가 힘이 없어 주권을 잃은 상태에서 일어난 매우 안타까운 비극으로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겪으신 고통과 불행에 깊이 통감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후보자는 "2005년 3월 칼럼 및 2014년 4월 서울대 강의에서 언급한 일본군 위안부 관련 발언은, 일본측의 형식적이고 말뿐인 사과보다는, 진정성 있는 사과가 더욱 중요하다는 취지의 개인적인 의견을 피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후보자는 "이어 그간 한ㆍ일간 외교교섭 상황 등을 정확히 알지 못한 상황에서 개인의견을 말한 것일 뿐, 앞으로 총리로 인준된다면 우리 정부와 피해자 할머니들의 입장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