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당, 문창극 '망언' 동영상 시청…"못보겠다" vs "본받을 만"

최종수정 2014.06.13 18:44 기사입력 2014.06.13 15:49

댓글쓰기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의원들이 논란이 되고 있는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동영상을 보고 있다.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의원들이 논란이 되고 있는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동영상을 보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새누리당, 회의서 문창극 '망언' 동영상 시청…"못보겠다" vs "본받을 만"

새누리당 의원들이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망언'이 담긴 동영상을 보고는 극과 극의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 주요 당직자들은 13일 오전 회의에서 문창극 총리 후보자의 '일본 식민 지배는 하나님 뜻' 발언이 담긴 1시간 10분 분량의 설교 동영상을 시청했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영상을 직접 보고 객관적인 입장에서 보고 생각을 정리할 기회를 갖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했다”며 논란이 됐던 문 후보자의 동영상을 재생했다.

그러나 영상에서 ‘조선 민족은 일 안하는 게으른 DNA’, ‘조선총독부가 근면을 깨우치게 했다’, ‘우리나라는 일본만 따라가면 된다’는 등 문제의 발언이 등장하자 회의장 곳곳에서는 탄식소리가 새 나왔다. 몇몇 당직자들은 “더 이상 못보겠다”라며 회의장을 떠났다. 결국 영상을 재생한지 50분이 지나자 참석 의원 절반 가량이 회의장을 박차고 떠났다.
반면 윤상현, 원유철, 김재원, 류지영, 최봉홍 의원 등은 끝까지 회의장에 남아 설교 영상을 시청했다.

윤상현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기독교인들이 모이는 한정된 공간에서 교회의 장로라는 신앙인의 관점에서 교회 신도들에게 강연을 한 것”이라며 “이 점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유철 의원은 “교회에서 간증을 통한 말씀이기 때문에 기독교 사상, 성서적 관점에서 보면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라면서 “앞으로 국정을 운영하고 국민을 통합하고 통일을 열어가는 시대에서 대한민국 총리의 역할을 할 분이기 때문에 우리가 좀 더 생각을 들어볼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봉홍 의원은 문창극 후보자의 역사관에 대해 “가히 본받을 만하다”라고 평했다.

한편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 측은 "KBS를 상대로 명예훼손 등 혐의로 법적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동영상 전체의 문맥을 파악하지 않고 특정 발언만 부각됐다"며 "후보자의 강연 전문과 동영상을 게재해 국민께서 직접 판단토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새누리당의 문창극 설교 동영상 시청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문창극 망언에 나도 한국을 떠나고 싶다" "새누리당, 어떻게 저런 반응을" "문창극 법적 대응이라니 뻔뻔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