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웅제약 임팩타민, 비타민B 시장 공략

최종수정 2014.06.13 09:32 기사입력 2014.06.13 09:32

댓글쓰기

대웅제약 임팩타민, 비타민B 시장 공략

대웅제약 임팩타민, 비타민B 시장 공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대웅제약 은 임팩타민이 ‘시대가 달라지면 비타민도 달라져야 한다’는 광고카피와 함께 비타민B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2009년 출시된 임팩타민은 기존 비타민 시장에 고함량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내며 매년 15~20%이상 성장해 왔다. 지난해는 특별한 대중광고 없이도 100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해 빠른 속도로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국내 비타민 시장은 약 2500억원 규모(일반의약품 시장 기준)로 국제적으로 인정된 13개의 비타민군이 시장에서 치열하게 경쟁중이다. 단일 성분의 비타민보다는 종합 멀티 비타민이 높은 시장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임팩타민이 속한 고함량 비타민B 시장의 경우 단일 성분 시장임에도 2012년 100억원, 2013년 150억원, 2014년 200억(추정치)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임팩타민의 성공요인은 전문가의 추천과 복용한 고객들의 반복 구매, 피로 효과에 대한 입소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임팩타민파워’의 경우 활동량이 많은 30~40대의 젊은 직장인들과 집중력이 요구되는 수험생들 사이에서 많이 애용되고 있으며 수험생들 사이에서 대치동비타민이란 애칭을 가질 정도다.
임팩타민은 비타민 B1, B2, B5, B6, B12 등 B군 10여종과 비타민C와 E, 아연, 미네랄 등이 함유되어 피로 회복은 물론 에너지 대사를 향상시킴으로써 눈의 피로, 신경통, 근육통에 도움을 주고 체력과 면역력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다.

특히 스트레스는 혈압과 심박수를 증가시키고, 혈중 내 호모시스테인 농도를 높이는데 이러한 증상은 비타민B군 결핍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은 현대인들에게는 꾸준한 비타민B군의 섭취가 요구된다.

티아민이라고 불리는 비타민 B1은 피로를 일으키는 원인으로 알려진 젖산의 농도를 낮추고 피로에 대한 저항성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하며, 부족 시 세포 에너지원인 탄수화물 대사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비타민B군의 대사를 촉진하는 아연과 비타민B1이 활성형 벤포티아민 형태로 함유돼 일반 티아민 대비 생체 내 이용률이 8배나 높다.

그 밖에 B2와 B6는 구내염이나 혓바늘 완화에 효과적이고, B3는 지방대사에 관여하여 나쁜 콜레스테롤(LDL)과 중성지방은 낮추고 좋은 콜레스테롤(HDL) 수치는 높이는 작용을 한다. 또한 B5는 신경전달에 중요한 물질인 스핑고신과 아세틸콜린 생성에 필요한 성분들이다.

임팩타민 PM 홍민아 과장은 "임팩타민은 기존 비타민의 효능은 물론, 5~10배 높은 비타민 B의 함량으로 소비자의 니즈와 타겟에 맞췄다"며 "피로 뿐만 아니라 만성질환 등의 다양한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임팩타민정', '임팩타민파워', '임팩타민프리미엄', '임팩타민실버 제품 라인업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