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유소 '동맹휴업' 유보 "24일 재추진할 것"

최종수정 2014.06.12 10:09 기사입력 2014.06.12 06: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한국주유소협회가 12일 시행키로 했던 '동맹휴업'을 유보했다. 협회는 오는 24일 휴업을 재추진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협회는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와 막판까지 협상을 벌였으나 정부가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면서 협상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협회 관계자는 "산업부와 약 10시간에 걸쳐 밤샘 마라톤 협상을 벌였으나 끝내 합의를 보지 못했다"면서 "다음 대화를 위해 일단 오늘 예정된 동맹휴업을 유보하되 24일 재추진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말했다.

주유소협회는 그동안 석유제품 거래상황기록부 주간보고제도의 시행을 2년 간 유예해달라고 계속 요구해왔다. 하지만 정부는 예정대로 7월 1일 자로 시행하되 6개월간 과태료부과를 유예해주겠다는 입장이었다.

양측 입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주유소협회는 막판에 정부안대로 7월1일 자로 주간보고제를 시행하되, 시행 후 2년간은 협회가 직접 회원사들로부터 보고를 받아 석유관리원에 넘겨주는 종전 방식을 유지하겠다는 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정부가 이 방안 역시 6개월 동안만 가능하다는 뜻을 제시해 협상이 결렬됐다고 협회 측은 설명했다.
협회 측은 "정부의 협상 의지가 전혀 없었다"면서 "그렇다고 포기할 수는 없기 때문에 동맹휴업을 재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