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M, 설리 악성루머 최초 유포자 고소 취하 "어떤 소문이었길래?"

최종수정 2014.06.11 15:23 기사입력 2014.06.11 15:23

댓글쓰기

▲SM측이 설리 루머 최초 유포자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SM측이 설리 루머 최초 유포자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SM, 설리 악성루머 최초 유포자 고소 취하 "어떤 소문이었길래?"

SM 엔터테인먼트가 그룹 에프엑스의 설리 관련 루머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11일 오후 SM은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3월말 설리와 관련해 근거 없는 악성 루머가 확산됨에 따라 법적 대응을 결정했다"며 "해당 루머를 인터넷에 최초 유포한 자 및 관련자를 사이버상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고 전했다.

SM 측은 악성 루머 최초 유포자를 확인했다며 "유포자가 설리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했다"고 전했다.
이어 "잘못을 뉘우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고 본인 또래의 여학생인점을 감안해 유포자를 선처해주고 싶다는 설리의 의사를 존중해 고소를 취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설리는 지난 3월 갑작스러운 복통을 호소해 한 병원 응급실에 다녀온 바 있다. 당시 그는 맹장염이 의심됐으나 별다른 이상이 없어 금새 퇴원했다. 그러나 이후 과거 다이나믹 듀오 최자와의 열애설이 새삼 회자되면서 인터넷상에는 '친구가 병원에서 일하는데, 지금 설리가 응급실에 와 있는 이유는 OO 때문'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확산됐다.
설리 루머유포자 고소취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설리 루머, 마음씨도 곱네" "설리 루머, 다시는 이런 일 없기를" "설리 루머, 강경대응 했어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