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상아리 포획, '상어어택' 당한 보령앞바다 어민들 '비상'

최종수정 2014.06.11 12:25 기사입력 2014.06.11 12:25

댓글쓰기

▲보령앞바다서 백상아리 포획

▲보령앞바다서 백상아리 포획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백상아리 포획, '상어어택'당한 보령앞바다 어민들 '비상'

11일 충남 보령 앞바다에서 백상아리 1마리가 포획돼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군산대 어류학 연구팀은 "새벽 2m 길이의 백상아리 1마리가 근해 안강망 어선에 잡혀 생태 연구를 위해 해부했다고 밝혔다"고 밝혔다.

백상아리는 5∼8월 서해안에 자주 출현하며 이 해역에서 키조개와 전복을 채취하는 잠수 어민들을 위협하고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상어공격에 의한 사고는 모두 7건으로, 6명이 사망하고 1명이 다쳤다.
이번 포획과 관련해 최윤 군산대 해양생물공학과 교수는 "막 태어난 백상아리는 보통 1.1∼1.5m 크기인데, 이번에 잡힌 백상아리는 길이 2m인 어린 편에 속한다"며 "특히 과거 이 부근에서 1.5m의 어린 개체가 포획된 일도 있어 서해안이 백상아리의 산란장소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교수는 또 "어린 백상아리가 출현한 것으로 미뤄 이 해역에 어미 백상아리들도 있다고 생각한다" 며 어민들의 안전에 대한 당부의 목소리도 잊지않았다.

한편 리펠링 장치는 태양열로 전류를 흐르게 해 초음파에 민감한 상어가 해수욕장과 어민들의 어패류 채취 작업장에 접근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