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법무부 정책위 참여한 경제·법조 인사는?

최종수정 2014.06.11 12:00 기사입력 2014.06.11 12:00

댓글쓰기

11기 정책위원회 첫 회의…대형안전사고 재발방지 논의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법무부는 경제, 언론, 여성, 문화, 인문·사회, 법조 등 각계 인사가 참여하는 제11기 정책위원회 첫 회의를 11일 열었다고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제11기 정책위는 정갑영 연세대 총장이 위원장으로 참여하며 강신장 세계경영연구원 공동원장, 이인실 서강대 경제대학원 교수, 한순구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가 참여한다.

또 김건식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수진 평화합동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 박균성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장, 석인선 이화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성영훈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변호사, 조한창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도 참여한다.

아울러 박명호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박인례 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 성회용 SBS 보도국장, 오순화 한예종 음악원 교수, 한비야 UN중앙긴급대응기금 자문위원 등도 참여한다.

외부인원 15명과 함께 법무부 차관,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등 법무부 측 3명도 정책위에 참여한다.
법무부 정책위에서 논의된 내용은 법무행정 계획에 반영된다. 제10기 정책위는 개인정보유출, 아동학대 등 국민이 시급하게 여기는 문제를 심의해 법 제도와 정책 실효성을 높이는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제11기 정책위는 첫 회의에서 대형 안전사고 재발 방지 방안을 논의했다.

황교안 법무부장관은 “철저한 실사구시 자세로 국민 시각에서 정책을 점검하고 국민께 드린 혜택으로 평가받는 법무행정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