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규정 "내가 첫 2승 챔프~"

최종수정 2014.06.08 17:24 기사입력 2014.06.08 17:24

댓글쓰기

롯데칸타타 최종일 3언더파 '2타 차 우승', 장하나 2위

백규정이 롯데칸타타여자오픈 최종일 7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KLPGA제공

백규정이 롯데칸타타여자오픈 최종일 7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KLPGA제공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특급루키' 백규정(19)이 올 시즌 첫 '2승 챔프'에 올랐다.

8일 제주도 롯데스카이힐 제주(파72ㆍ6237야드)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칸타타여자오픈(총상금 5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3타를 더 줄여 2타 차 우승(18언더파 198타)을 완성했다. 시드전을 1위로 가볍게 통과해 올해부터 투어에 합류했고, 지난 4월 넥센ㆍ세인트나인마스터즈에서 일찌감치 생애 첫 우승을 일궈내 이번이 벌써 2승째다. 우승상금이 1억원이다.

첫날 8언더파의 코스레코드 타이기록을 작성하면서 일찌감치 우승 진군을 시작했다. 36홀(129타), 54홀(198타) 등 이 대회 최소타 기록을 연거푸 갈아치웠고, 마침내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18언더파는 특히 이정은이 2009년 9월 신세계배 KLPGA선수권에서 수립한 KLPGA투어 54홀 최소타 타이기록이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2m 버디퍼트가 홀을 스쳐 아쉬움이 더했다.

6타 차 선두로 출발해 1, 2, 7번홀 등 전반에만 3개의 버디를 솎아내면서 순항이 이어졌다. 하지만 지난해 상금퀸 장하나(22ㆍ비씨카드)가 8언더파를 몰아치는 등 예상 밖의 눈부신 추격전을 펼쳐 마지막까지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 연출됐다. 백규정은 그러나 2타 차로 격차가 좁혀진 17번홀(파3)에서 기어코 버디를 터뜨려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백규정 역시 "17번홀 버디로 우승을 확신했다"고 했다.

장하나가 2위(16언더파 200타)다. 역전에는 실패했지만 5750만원을 보태 상금랭킹 1위(2억7735만원)를 탈환해 위안을 삼았다. 김효주(19)가 3위(15언더파 205타)를 차지했다. 2연승을 노렸던 허윤경(24)은 8위(8언더파 208타)에서 입맛을 다셨고, 2주 연속 준우승의 분루를 삼켰던 김하늘(26ㆍ비씨카드)은 1오버파의 난조로 공동 17위(6언더파 10타)로 추락해 또 다시 '설욕전'에 실패했다.
제주=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