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유라 '9골' 분전…女 핸드볼, 노르웨이에 역전패

최종수정 2014.06.08 16:24 기사입력 2014.06.08 16:24

댓글쓰기

노르웨이 수비진을 뚫고 슈팅을 시도하고 있는 정유라[사진=김현민 기자]

노르웨이 수비진을 뚫고 슈팅을 시도하고 있는 정유라[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한국 여자 핸드볼대표팀(세계랭킹 8위)이 '2014 노르웨이·크로아티아 초청 핸드볼 세계 최강전'을 1승 1패로 마무리했다.

임영철 감독(55)이 이끄는 대표팀은 8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노르웨이(세계랭킹 4위)와의 대회 2차전에서 25-31로 역전패했다. 지난 6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1차전에서 32-30으로 승리했지만 이날은 시종일관 경기를 주도하고도 막판 뒷심부족으로 패하고 말았다.

경기는 종료 7분여 전까지 한국 대표팀을 중심으로 전개됐다. 전반 초반부터 상대와의 몸싸움에 밀리지 않았고, 스피드를 앞세운 빠른 공격이 적중하며 전반을 16-11, 다섯 점 앞선 채로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정유라(22)와 김진이(21·이상 대구광역시청) 등이 공격을 주도하며 중반 한 때 21-15까지 달아나 승리를 눈 앞에 두는 듯 했다.

하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경기 종료 7분을 앞두고 수비 조직력이 무너졌고, 상대 속공에 잇따라 실점하며 22-22 동점을 허용했다. 승기를 잡은 노르웨이는 노라 모르크(23)와 스티네 스코그란드(21) 등이 연달라 넉 점을 몰아치며 대표팀을 밀어붙였다. 결국 대표팀은 경기 막판 벌어진 점수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노르웨이에 승리를 내줬다.

정유라가 9골을 넣으며 분전했고, 정지해(30·삼척시청)도 7m 던지기로만 5골을 넣으며 힘을 보탰다. 여기에 김진이와 김온아(26·인천광역시청)도 각각 4골과 2골을 넣었지만 팀의 패배를 막아내지는 못했다.
유럽 강호들과의 대결을 성공적으로 마친 남녀 대표팀은 오는 12일 일본 히로시마로 이동해 13일부터 열리는 일본 슈퍼매치에 출전할 예정이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