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청 '발과 사람이야기' 전시

최종수정 2014.06.08 14:42 기사입력 2014.06.08 14:42

댓글쓰기

관악구청 2층 갤러리관악 25일까지 ‘사진가 양시영 초대전’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관악구는 ‘사진가 양시영 초대전’을 갤러리관악에서 오는 25일까지 연다.

구는 지난 3일 시작으로 25일까지 다채로운 사진세계를 보여주고 있는 양시영 작가의 작품 20여 점을 전시한다.

양시영 작가는 지역예술인으로 작품활동 뿐 아니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무료 사진강좌를 여는 등 재능기부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발걸음’을 주제로 사람마다 다른 발의 사진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독특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작가는 이번 전시회를 위해 수년간 소아마비, 교통사고, 당뇨 등으로 변형된 발에 관심을 갖고 석고 발모형 등에 대한 연구를 해왔다.
양시영 작가 작품

양시영 작가 작품


양시영 작가는 “발의 형상은 선천적으로나 후천적으로 하나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며 “발을 드러내는 것은 자신을 드러내는 것과 같아 작품을 통해 온전한 나를 찾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회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토요일 및 법정공휴일은 휴관한다.

갤러리관악은 주민들이 집 가까이에서 수준 높은 미술작품을 친숙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2011년 개관한 미술전시관으로, ‘화석 전시회’를 시작으로 ‘빛과 소리-뉴미디어아트전’, ‘인간탐구-조각으로 말하다’ 등 다양한 작품을 전시해 지역 주민의 문화 소통 창구로 자리매김 했다.

지난달에는 공예로 유명한 관악구 토박이 김금자 작가의 다양한 색과 빛을 내는 도자기 작품이 전시돼 유치원생부터 청소년, 주부, 노년층까지 주민 1400여 명이 관람하는 등 지역예술인 전시회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