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안부 피해 배춘희 할머니 별세…생존자 54명

최종수정 2014.06.08 08:38 기사입력 2014.06.08 08: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배춘희 할머니가 8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91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은 배 할머니가 이날 오전 5시께 나눔의 집에서 운명했다고 밝혔다.

배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7명 중 생존자는 54명으로 줄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