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관피아' 논란 퇴직관료 채용 중단

최종수정 2014.06.04 12:00 기사입력 2014.06.04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POSCO 가 '관피아(관료와 마피아의 합성어)' 논란을 일이큰 산업통상자원부 출신 인사 영입을 백지화했다.

포스코는 입사 예정이었던 산업부 국장 출신 A씨의 채용을 중단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퇴직 공무원인 A씨가 민간 기업인 포스코에 취업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정적 여론이 퍼지자 이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안전행정부는 지난달 30일 열린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퇴직 공무원 15명의 취업 심사를 벌였고 포스코 취업 예정자인 전 산업부 국장 A씨 등 12명의 취업을 승인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A 전 국장의 퇴직 전 업무와 포스코에서 맡을 업무와의 관련성을 검토한 결과 취업을 제한해야 한다는 의견이 과반(참석자 8명)이 되지 않아 최종 승인했다.

하지만 포스코는 신기술 제품 개발과 관련해 산업부로부터 예산 지원을 받기 때문에 직무관련성이 있다는 의견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소속 부서와 취업 예정 기관 사이에 직무관련성이 있는 경우에는 퇴직 전 5년 간 취업이 제한된다.
포스코 관계자는 "외부 인사를 영입하기 위해 적법한 방법으로 채용 절차를 진행했다"며 "하지만 전직 관료 영입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와 사회적인 정서를 고려해 이번 채용 진행은 중단키로 했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