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쌀·의약품 지원 요구”日 정부소식통

최종수정 2014.06.04 09:05 기사입력 2014.06.04 09: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5월 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일북 정부간 협의에서 북한은 쌀을 포함한 식량과 의약품 등의 지원을 일본측에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4일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5월 협의에서 북한은 쌀과 의약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고 일본은 대북 인도적 지원은 납치문제를 포함한 일련의 조사에서 실질적인 진전이 없으면 응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결국 북한은 일본인 납치 문제 전면 재조사를 허용하기로 했고 일본은 인도적 지원을 위한 북한 선박의 입항 등 독자 대북 제재를 일부 해제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선박해금은 인도적 지원으로 제한하고, 이르면 7월 중에 북한에서 첫 배가 니혼카이(日本海, 한국명 동해) 측으로 입항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선박의 입항이 가능해지면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조총련)의 관계자와 북조선 지원단체 등에 의한 물자 수송이 가능해진다.
오타 아키히로(太田昭宏) 국토교통대신은 지난달 30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입항금지 해제 대상은 인도적 목적의 의약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정부 당국자도 "의약품 등 인도적 지원 물자가 마련되면 북한 선박이 일본 항구에 입항하는 형식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본 정부는 인도적 목적 이외의 물자가 수송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세관 등 물 샐 틈없는 대책 강화를 서두를 태세라고 통신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2004년 쌀 등 식량 25만t의 지원을 결정하고 일부를 지원했지만 납치 재조사를 둘러싸고 양국 정부가 대립, 지원을 중단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