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라디오스타' 강민경 엉덩이뽕 굴욕 사건 해명 "얼마나 티났길래"

최종수정 2014.05.29 10:54 기사입력 2014.05.29 10:54

댓글쓰기

▲강민경이 '엉덩이뽕'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강민경이 '엉덩이뽕'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라디오스타' 강민경 엉덩이뽕 굴욕 사건 해명 "얼마나 티났길래"

다비치 강민경의 '엉뽕 굴욕' 사건이 네티즌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장수원, 리지, 박동빈, 강민경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강민경은 '엉덩이 뽕' 착용이 들통 나 굴욕을 당했던 사건에 대해 밝혔다.

강민경은 "옷이 타이트해서 배를 눌러주는 보정 속옷을 입었다. 속옷에 엉덩이 뽕이 달려 있었는데 카메라 플래시가 터지니까 보형물이 보이게 찍혔다"고 전했다.
이어 "창피했다. 그거 속아서 사지 말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MC 규현이 "골반뽕을 하고 다닌다는 얘기도 있더라"고 묻자 강민경은 "골반은 제 거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라디오 스타' 강민경 엉덩이뽕 굴욕을 접한 네티즌은 "강민경, 엉덩이뽕 굴욕 진짜웃기다" "강민경 엉덩이뽕, 솔직하네" "강민경, 엉덩이뽕 없어도 여신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