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진重 수빅조선소, 세계 10위 조선소 등극

최종수정 2014.05.27 10:18 기사입력 2014.05.27 1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가 처음으로 전세계 조선소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2009년 4월 완공 이후 5년만의 쾌거다.
수빅조선소 전경

수빅조선소 전경


27일 영국의 조선 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한진중공업의 필리핀 현지법인인 수빅조선소가 수주잔량(CGT) 기준으로 175만 7000t의 일감을 보유하며 전세계 조선소 중 10위로 기록됐다.

한진중공업은 국내 최초로 철강선, 석유시추선을 비롯, 동양최초의 멤브레인형 LNG선, 공기부양정, 케이블선, 쇄빙선을 건조하는 등 지금까지 국내 조선사에 있어 선구자적 역할을 해 왔지만,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중국 조선소의 약진, 치열해진 수주 경쟁 등에 밀려 순위권 밖을 맴돌아야 했다.

그러나 한진중공업은 2006년부터 추진해 온 필리핀 수빅조선소의 완공으로 기존 영도 조선소의 설비 제한으로 인한 대형 고부가가치 선박 건조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됐다.

수빅조선소는 지난 달 그간 영도조선소의 협소한 부지로 인해 수주전에 참가조차 하지 못했던 VLCC(초대형 원유운반선) 수주에 성공하면서, 창사 이래 처음으로 VLCC 시장에 첫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올 들어서는 30만t급 VLCC와 1만TEU급 이상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등을 잇따라 수주하며 현재까지 총 50척, 약 32억 달러 규모의 3년치 조업 물량을 확보함으로써 명실상부한 글로벌 조선소로 새롭게 조명 받고 있다.
수빅조선소는 필리핀 수빅만 경제자유구역 내 90만평 부지에 설립한 글로벌 조선소로 2개의 초대형 도크와 4km에 이르는 안벽시설 및 4기의 초대형 골리앗 크레인, 자동화기기를 갖춘 총 길이 1000m가 넘는 조립공장 등 최첨단 설비를 완비하고 있다.

특히 세계 최대급인 6도크는 길이 550m, 폭 135m, 깊이 13.5m에 이르며 컨테이너선 6척을 동시에 건조할 수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수빅조선소를 통해 더 높은 상위권 진입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수빅조선소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조선부문 핵심사업장으로 육성하고, 영도조선소는 상선 및 고기술 특수목적선을 전문 생산하는 투트랙 전략을 통해 세계적 조선사로 재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