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돼지값 급등에 햄 가격↑…롯데햄 평균 9% 인상 추진

최종수정 2014.05.27 09:33 기사입력 2014.05.27 09: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돼지고기 가격 상승에 따라 육가공 제품의 가격이 인상된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푸드 는 햄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9.4% 인상키로 하고 유통업체와 협의에 들어갔다.

캔햄 제품인 로스팜(340g)은 기존 2950원에서 3420원으로 16.0%, 냉장 햄인 롯데 비엔나(220g)는 2730원에서 3020원으로 10.6%, 요리조리 라운드 햄(460g)은 2880원에서 3020원으로 4.9% 오른다.

롯데푸드가 햄 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2011년 2월 이후 3년4개월 만이다.

CJ제일제당 동원F&B 등도 햄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이다. 이들 업체가 가격 인상을 추진하는 것은 주재료인 돼지고기 가격 인상에 따른 것이다.
국내산 돼지고기뿐 아니라 돼지고기 주요 수입국 중 하나인 미국에서 돼지 유행성 설사병이 돌면서 공급이 줄어 가격이 올랐다.

4월 현재 돼지고기는 작년 같은 달보다 도매가는 32%, 원료용 뒷다리살 가격은 28% 오른 상태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육가공품의 원료가 되는 돼지고기 가격 인상으로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