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태국 군부, 국가 통제 본격화·시위 진압…美 "협력 중단"

최종수정 2014.05.25 16:52 기사입력 2014.05.25 16:52

댓글쓰기

구금되는 인사 늘어날 듯…反쿠데타 시위 확산되며 긴장감 고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쿠데타로 통치권을 장악한 태국 군부가 국가 통제 수위를 높이고 있다.

25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 외신들에 따르면 현재 태국 국부는 잉락 친나왓 전 총리, 니와툼롱 분송파이산 전 과도총리 대행 등 정부, 푸어 타이당 등의 주요 인사 100명 이상을 구금 중이다. 이날도 35명의 인사들이 군부로 소환됐다. 군부는 쿠데타 반대 여론의 확산을 막기 위해 시민운동가, 학자, 언론인 등 150명여명을 추가 소환할 방침이다.
태국 국영방송사 MCOT를 비롯해 TPBS, NBT 등 TV 방송사와 라디오 방송국들도 군부가 장악한 상태다. 군부는 국민들에게 각종 소셜미디어 사용에 대해서도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계엄령 선포로 누구든 영장 없이 7일간 구금할 수 있는 군부는 잉락 전 총리 등을 1주일 인상 구금하지는 않을 것으로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구금 사태가 장기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군 대변인은 현재 구금상태에 있는 인사들 가운데 범죄 혐의로 영장이 발부되거나 기소되는 사람들을 26일부터 검찰에 넘길 것이라고 밝혔다.
태국 군부는 이날 탁신 친나왓 전 총리를 지지하는 '레드셔츠' 요원들도 체포하기 시작했다.

군부는 특히 계엄령 선포에도 태국 전역에서 쿠데타 반대 시위가 확산되자 강경 진압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22일 쿠데타 선포 이후 23일~24일 방콕에서 수백명이 쿠데타에 반대하고 조속한 민정이양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경찰과 군인들이 트럭으로 시위대의 행진을 방해했지만 큰 충돌은 없었다. 하지만 프라윳 찬-오차 육군참모총장은 "모든 국민은 반 쿠데타 시위에 참여하지 말라"면서 "지금은 민주적 원칙이 정상적으로 적용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히는 등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은 태국에 대한 원조와 군사협력 중단을 선언했다. 미 국방부는 24일(현지시간) 태국과 합동 군사훈련과 고위급 교류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미국은 태국과 매년 해상 합동훈련을 실시하고 해군과 해병대를 비롯한 병력 700명과 함정, 전투기 등을 참여시키고 있다.

미 국방부는 다음달로 예정된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함대 사령관의 태국 방문을 취소하고 태국 육군참모총장의 미국 태평양사령부 방문도 철회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미 국무부는 태국에 대한 350만달러(약 35억9000만원) 규모의 경제·군사 원조를 잠정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