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지창욱 "학창시절 별명은 '저금통', 친구들이 동전 넣으려고 해"

최종수정 2014.05.18 16:20 기사입력 2014.05.18 16:20

댓글쓰기

▲지창욱이 학창시절 별명 '저금통'에 얽힌 재미있는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 캡처)

▲지창욱이 학창시절 별명 '저금통'에 얽힌 재미있는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지창욱 "학창시절 별명은 '저금통', 친구들이 동전 넣으려고 해"

지창욱이 학창시절 '저금통'이라는 별명에 얽힌 사연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지창욱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지창욱은 MBC 드라마 '기황후'에서 타환 역을 언급하며" 예전에는 머리 올린 게 어색했는데 '기황후' 하면서부터 내리는 게 어색하다"고 말했다.

또한 지창욱은 학창시절 삭발 헤어스타일을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자신의 학창시절에 대해 "남자 중학교, 남자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삭발을 많이 하고 다녔다. 두상이 못생긴건 아니지만 뒤에 일자로 찢어진 흉터가 있다. 친구들이 저금통이라고 놀리며 자꾸 동전을 넣으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창욱 '저금통' 별명을 접한 네티즌은 "지창욱 저금통 별명 너무 웃겨" "삭발과 장발이라니 극과 극이네" "지창욱 어쩌다 흉터가 생겼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