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與 "문재인, 정치적 입지만 높이려 해"

최종수정 2014.05.18 16:03 기사입력 2014.05.18 16: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은 18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과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동일시하며 정부를 비판한 데 대해 "정치적 입지만 높이려 한다"고 반박했다.

민현주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지난 대선의 야권 단일 후보로서 모든 책임을 함께 안고 새롭게 나가자는 대안을 제시할 분이 정부를 흔드는 최전방에 서 있는 것 같아 유감"이라며 "책임 있는 대안 제시 없이 자신의 정치적 입지만 높이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집권 여당으로 무한 책임을 느끼며 얼마든지 건설적인 비한은 수용하고 고쳐나갈 것"이라며 "그러나 과거 집권 경험이 있는 정치인이 아무런 책임도 없다는 듯 엉뚱한 사안을 끌어 불이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 건설적 대안을 위한 비판은 얼마든 환영하지만 야권 정치지도자임에도 자신은 현 상황과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듯 '제3자 입장'에서 국가를 흔들고 정부를 비판하는 세력을 규합하려는 것에는 실망"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정부를 흔들기 위해 어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희생자 감정을 상하게 하고 모욕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자중자애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문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죽지 않아도 될 소중한 생명들을 죽음으로 내몬 점에서 광주의 국가와 세월호의 국가가 본질적으로 얼마나 다를런지요?"라고 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