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5·18 기념행사도 與野 따로

최종수정 2014.05.18 12:14 기사입력 2014.05.18 12: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여야는 18일 5·18 민주화운동 34주년을 맞아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이들의 희생이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가져온 숭고한 가치를 되새겼다.

민현주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민주화의 기초를 닦은 5·18 정신이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미래를 밝히는 희망의 등불 역할을 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숭고한 희생을 하신 고인들의 유지를 오늘날의 우리는 국민을 하나로 통합하고 지역, 세대간의 갈등과 반목을 화합으로 승화시킬 수 있는 자양분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이어 "새누리당은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한 각오를 다시금 새롭게 다진다"며 "민주, 정의, 인권이라는 5·18 정신을 잊지 않고 성숙한 민주주의 발전을 통한 진정한 국민통합, 국민행복을 위해 앞으로도 매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반면 야당은 '님을 위한 행진곡'의 5·18 기념곡 지정 무산과 기념식에서 제창이 아닌 합창이 이뤄지는데 항의, 정부의 공식 기념식에 불참하며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한정애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논평에서 "5·18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역사에 길이 남을 민주주의의 이정표"이라며 "민주주의를 지키고 광주를 하나의 공동체로 통합했던 광주시민에게도 존경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부는 국회의 결의조차 무시한 채 5월 광주의 노래인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막았고,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 기념일에 광주를 찾지 않았다"며 "국민통합시대를 열겠다는 것은 결국 허울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결국 정부와 대통령은 광주정신의 상징인 '님을 위한 행진곡'(제창)을 거부했다"면서 "정부는 광주영령을 모독하고 민주주의를 향한 5월 정신을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때문에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정부 공식 기념식에는 여당 지도부만 참석한 '반쪽' 행사로 진행됐다.

새누리당에서는 이완구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와 주호영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했다. 김한길·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정부 행사에 불참한 대신 전날 광주시 망월동 국립 5·18 민주묘역에서 광주시당 주최로 열린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재인·손학규 상임고문도 정부 행사에는 불참한 채 별도로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는 정부 주최 기념식이 열리는 시각에 5·18 민주묘지 민주열사묘역에서 전남진보연대와 광주진보연대가 주최하는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대회'에 참석했고, 천호선 정의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당원들은 이날 오전 5·18 민주묘지에서 별도의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