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안철수 "윤장현 공천, 어려운 결단이었다"..광주서 공개지지

최종수정 2014.05.17 22:28 기사입력 2014.05.17 22:28

댓글쓰기

전략공천 직후 "광주의 박원순 같은 분" 발언 이후 두번째 공개지지 발언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17일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후보 전략공천에 대해 "어려운 결단이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윤 후보 공개 지지 발언은 전략공천 직후인 지난 7일 국회에서 "광주의 박원순 같은 분"이라고 언급한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안 대표는 이날 34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광주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윤 후보 전략공천과 관련해 "통합 이후 어떻게 하면 광주의 변화에 대한 열망을 실현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을 했고 그래서 어려운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면서 "미리 상의 드리지 못한 점은 죄송하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윤 후보를 '수평적 리더십'을 가진 리더이자 희생과 헌신의 정신을 가진 인물이라 소개한 뒤 "이번 선거에서 광주가 새로운 변화를 시작하면 앞으로 있을 총선, 대선에서 정권교체까지 이룰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가 이날 광주를 방문해 이 같이 설명하고 사과한 것은 전략공천 이후 폭발한 지역민심을 달래기 위한 포석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와 관련해 공동대표는 광주에서 일부 유권자들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

안 대표는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강운태ㆍ이용섭 후보에 대해 "비록 당에서 나가셨지만 모두 훌륭한 분들이고 2017년 정권교체에도 큰 역할을 하실 분들"이라고 치켜세웠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